뉴스 포토 커뮤니티 구인 전화번호 지난신문보기
전체기사
핫이슈
영국
한인
칼럼
연재
기고
스포츠
연예
한국
국제
날씨
달력/행사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난신문보기
  뉴스전체기사 글짜크기  | 
영국 ‘흉기범죄’ 늘어
코리안위클리  2024/05/02, 17:29:50   
지난해 연간 50,000건 발생… 전년대비 20% 증가

총기 관련 강력범죄가 거의 없어 비교적 안전하다고 생각해 온 영국에서 최근 칼부림 범죄(knife crime)가 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내무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년간 잉글랜드와 웨일스 지역에서 신고된 칼부림 범죄는 4만9489건에 달한다. 이는 2022년 같은 기간 (4만6153건) 대비 7% 증가한 수치다.
최근 10년 통계로는 81% 늘었다.
런던에서는 작년 9월 말까지 12개월 동안 칼 관련 범죄가 14,000건 발생해 전년 대비 22% 증가했다.
하루 평균 40건 꼴이다.
피해 규모는 같은 기간 칼부림 사건으로 247명이 목숨을 잃었고 22,000명이 심각한 부상을 당했다.
지난달 24일에는 웨일스 카르마던셔에 있는 디프린 아만 학교에서 3명이 10대 소녀가 휘두른 흉기에 자상을 입었다.
지난달 30일에는 영국 런던 북동부 헤이노트 지하철역 인근에서 흉기난동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숨지고 경찰관 2명을 포함 4명이 다쳤다.
칼부림 범죄가 증가하고 있는 원인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하다. 예산 삭감으로 인한 사회 서비스의 축소와 경찰 인력이 줄어들면서 치안 공백이 생겼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실제로 2023년 경찰관 수는 약 17만1000명으로 2010년에 비해 오히려 1000명 감소했다.
집권 보수당은 최근 금지된 무기를 제조, 판매 또는 소지할 경우 최대 처벌 기간을 6개월에서 2년으로 늘리는 형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경찰에서도 ‘좀비 스타일’ 칼과 정글도로 불리는 마체트 칼의 판매와 소유를 집중 단속하고 있다.
주영한국대사관은 이번 흉기 관련 범죄 사고 발생을 알리고 해당 지역 여행시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칼부림 범죄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밤늦은 시각에 인적이 드문 곳을 다니는 건 반드시 삼가하고 만약 강도를 만나면 과도하게 저항할 경우 강도가 휘두른 흉기에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가급적 강도가 요구하는 사항을 들어줘 위기 상황을 벗어난 후 신속히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

범죄 피해 신고 연락처 
※ 영국 경찰 긴급전화 : 999 또는 101
※ 대사관 : +44(0)20 7227 5500 (주간) 
                    +44(0)7876 506 895 (야간)
※ 영사 콜센터 : +82 (0)2 3210 0404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플러스 광고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Build Your Business with OKTA 2024.05.02
월드옥타 런던지회, 제1회 재영한인 차세대 행사 개최
“건강하게 오래사세요” 2024.05.02
유미회관 어버이날 효도잔치
영국 ‘흉기범죄’ 늘어 2024.05.02
지난해 연간 50,000건 발생… 전년대비 20% 증가
영감의 도시로서 런던이 뉴욕에 밀리나? 2024.05.02
웨스트엔드에서는 한동안 도시 런던을 기념하는 뮤지컬을 보지 못했다며 “런던이 뉴욕을 본받아야 하나?”라는 목소리가 공연계 내부에서 나왔다. 오늘날 영국 뮤지컬 작..
한 어머니의 일기를 읽으며 2024.05.02
가정은 우리의 일상을 공유하는 최소 단위의 공동체이다. 5월은 이런 가족의 의미를 돌아볼 수 있는 여러 기념일이 많은 달이다. 어린이날(5일), 어버이날(8일),..
핫이슈 !!!
영국 재향군인회 송년 행사 개최    2021.11.23   
31일 서머타임 시작    2024.03.21   
찰스 국왕 새 지폐 6월부터 유통    2024.02.22   
찰스 3세 국왕 뉴몰든 첫 방문    2023.11.09   
해군 순항훈련전단, 런던한국학교서 문화공연 가져    2023.11.05   
같이 잘 삽시다 ‘Work,..
영국 재외선거 투표율 68.41..
진짜 당신 다워지십시오
공연으로 보는 런던과 뉴욕의 생..
뉴몰든 케이팝 페스티벌 뜨거운..
헤이피버 빨리 온다
영국대학 졸업생비자 신청시기와..
어른이 됩시다
트리스톤, 뉴몰든 케이팝 페스티..
신작 마이클잭슨(MJ)더 뮤지컬..
포토뉴스
 프리미엄 광고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생활광고신청  |  정기구독신청  |  서비스/제휴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영국 대표 한인신문 코리안 위클리(The Korean Weekly)    Copyright (c) KBC Ltd. all rights reserved
Email : koweekly@koweekly.co.uk
Cavendish House, Cavendish Avenue, New Malden, Surrey, KT3 6QQ, UK